쁘띠 트리아농의 정원, "쁠뤼 드 글리신"

조화로운 신고전주의 명작인 쁘띠 트리아농과 그 정원은 마리 앙투와네트 왕비에 대한 기억과 밀접히 연결되어 있다. 이 건축물은 여러가지 방법으로 그 기억들을 훌륭하게 설명하며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이 안식처의 기조는 단순함이라 할 수 있다.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와 페어 쉐이프 다이아몬드의 빛줄기가 단순한 곡선을 따라 흐른다. 우아한 순결함이 부드럽게 흐르는 네크리스, 링, 브레이슬릿과 이어링은 반짝이는 물방울이 되어 표면을 빛내준다. 왕비의 진귀한 의복에 대해 경의를 표하는 쏟아져 내리는 듯한 보석들은 아름답고 섬세한 매듭을 짓는다. 구부러진 등나무가 바람 속에서 부드럽게 춤을 추는 장면을 멀리서도 희미하게 바라볼 수 있다.